Egloos | Log-in  


[Review} 2008년 8월 28일 The Happening

스포일 있습니다.

정말 별 기대 안하고 봤다.ㅡㅡ

위대한 영화로 기억될 식스센스의 감독 M.나이트 샤말란...

그러나 그의 후속작들은 하나같이 사람들의 엄청난 혹평에 시달렸다.빌리지,싸인 등등;;
(엄청난 혹평이라기보단...식스센스로 인한 너무나 큰 기대가 더 큰 실망을 가져왔다고 생각되지만)

그래서 이번에도 별 기대 안하고 봤다.개봉했음에도 전혀 이슈화되지못하고 어느새 내려간 영화일뿐.


그래서. 별로 실망하지도 않았다.

나이트 샤말란의 작품을 좀 삐딱하게 보면. 일은 다 벌려놓고 수습을 못한다고 볼 수도 있다.

마치 정말 뭘까? 싶을 정도로 궁금하게 만들지만 결말은 정말 대책없는 경우가 종종;;ㅋㅋ

그래서 이번에도 별 기대안하고 봤다.


근데 기대안하고 보니 좀 무슨 뜻으로 이 영화를 만들었는지 알 수 있었다.

역시 이번에도 포스터가 너무 엉망이다;; 그놈의 식스센스으 감독이라는 얘기는 이제 좀 그만 울궈먹었으면 한다.

이건 반전이 있는 스릴러 영화가 아니다.

인간과 자연, 인간과 인간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제시하고 싶은 감독의 의사가 느껴지는 영화다.

그걸 스릴러라고 생각하고 보면 당연히 대책없다.ㅡㅡ


물론 이젠 좀 재미없는 스토리텔러라는게 문제가 되고.

화면 구성이나 분위기가 좀 계속 궁금하게 만들기는 하기때문에..그 궁금증을 제대로 해결해 줄 수 없는 스토리는.

당연히 관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들을 수 없다.


한마디로

"뭔 얘기하고싶은지는 알겠는데..재미가 없구나"

..



by PJS ver24 | 2008/08/29 02:03 | 트랙백 | 덧글(0)

2008년 8월 29일 AM 00:57

아...뭐라고 표현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싸우고나면. 한 걸음씩 나아가는 듯해.


오랜만에 딱히 할거없는 밤.

by PJS ver24 | 2008/08/29 01:00 | Daily Diary | 트랙백 | 덧글(0)

2008년 8월 26일 PM 20:31

조증과 우울증이 빠른 속도로 나를 스쳐지나간다.

나를 우울하게 하는 것들...

나를 즐겁게 하는 것들...

...이제 정리가 되야하는데..

by PJS ver24 | 2008/08/26 20:33 | Daily Diary | 트랙백 | 덧글(0)

2008년 8월 25일 PM 22:41

아놔; 기껏 집에 왔는데 노트북 전원 케이블을 놓고왔다...ㅡㅡ;;

내 노트북의 생명은 앞으로 길어야 1시간..

기분도 구리구리한데 이것저것 도와주질 않는구나..


by PJS ver24 | 2008/08/25 22:42 | Daily Diary | 트랙백 | 덧글(0)

내 컴퓨터 바탕화면 대공사..Aqua Dock의 위력


ㅋㅋㅋㅋ 오랜시간 공들여서 완성만 내 컴퓨터 바탕화면..

개학을 준비하면서 한번 윈도우 갈아엎어주시고.

깔끔하게 새기분 새컴터라는 구호에 맞춰 두둥!!!

Aqua Dock을 이용하여 모든 바탕화면의 너저분한 아이콘을 날려버리고 깔끔하게 정리

오른쪽엔 구글 가젯을 이용한 정보표시...


참 어찌보면 쓰잘데없는데 시간투자하느라 어제 새벽까지 컴터를 붙잡고 있었지만.

완성된 지금은 완전 대만족!!!


괜히 남들한테 보여주고 싶고. 괜히 컴터를 하고싶어지는 바탕화면.

안그래도 오프라인의 삶이 너무나 황폐한 요즘 더욱더 컴터만 붙잡고 살게될지도 모른다는..ㅜㅡ


괜시리 만족..ㅋㅋ

by PJS ver24 | 2008/08/25 01:40 | JS's Original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